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문수사 대웅전(文殊寺 大雄殿)

이미지 로딩중
위치정보
전북 고창군 고수면 칠성길 135
여행후기
☆☆☆☆☆ (0)건의 이용후기

문수사는 사적기에 의하면 643년에 중국에서 공부하고 돌아오던 자장율사가 잠시 이곳에 머물렀던 것을 인연으로 하여 절을 짓고 그 이름을 문수사라고 하였다. 그 중 대웅전은 만세루와 문수전 사이에 있는데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이다. 공포는 삼출목의 주심포 형식을 취하였다. 기둥은 두리평주로 되어 있으며 주초는 자연석을 이용한 덤벙주초이다. 이 대웅전은 朝鮮 孝宗 4년(1653)에 性悟大師와 성곡스님이 중건한 이래 2차에 걸쳐 중수하였다. 즉 영조40년(1764)에 信和와 怏英 두 和尙이 선운사로부터 이곳으로 이주하여 1차중수하였고 1835년에 당시 문수사 주지 宇弘스님이 2차중수하였다고 한다. 따라서 현재 대웅전은 憲宗 元年에 重修된 것이다. 한편 문수사경내 서쪽에는 6기의 부도가 자리잡고있다. 그 중 2개의 부도는 1997년 7월18일에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154호로 지정되었다. 조선시대에 세운 것으로 제법 균형미가 느껴지며 솜씨도 섬세하다.

문수사는 해발 320m 곧 문수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으며 그 위에 해발 420m의 골짜기에는 내원암터가 있다. 대웅전, 만세루, 명부전, 문수전, 한산전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으며 대웅전은 남향으로 정면3칸 측면 2칸의 맛배지붕 다포계 건물로 주불인 석가여래좌상이 안치되어 있으며 한산전은 요사로 사용되고 있다. 현 건물은 사적기에 의하면 신라의 명승 자장율사가 당나라에 건너가 청량산에 들어가 삼칠기도를 거듭한 끝에 문수보살의 계를 깨닫고 돌아와 우연히 이곳을 지나다 보니 산세, 수세가 모두 당나라의 청량산과 흡사하여 지금의 대웅전 위에 있는 굴속에 들어앉아 7일기도를 하자 역시 문수보살이 나타나서 이곳에 문수도량을 개설했다는 것이다. 조선 효종4년(1653)에 성오대사와 상유비구에 의해 중건 하였고 영조 40년 (1764)에 신화, 쾌영 두 화상이 선운사로 부터 이주해 와서 1차 중수를 하였고 현종 원년(1835)에 우홍스님이 다시 중건하였다. 지금의 대웅전은 현종 원년에 중수한 것이다.

기본정보

지정종목 :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지정번호 : 제51호
지정일 : 1974년 9월 27일

이용안내

해당 관광 콘텐츠에 관련된 세부적인 내용을 안내하는 표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