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관광마케팅 종합지원센터

여러분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공지사항 보기
익산을 새로 발견하다
인쇄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등록자 김승수 등록일 2021-12-19 조회수 58
첨부파일 세계문화유산.jpg (59 kb)
공연.jpg (84 kb)
톡톡블럭.jpg (33 kb)
왕궁리노을.jpg (79 kb)
습지공원.jpg (105 kb)

익산에서 2021 세계유산문화축전이 열릴 때에 맞춰서 익산여행을 계획했어요. 

미리 예약하는 프로그램도 예약해서 아이들과 참여했는데 뭔가를 만드는 프로그램보다 더 감동적이었던 건 익산 왕궁리 유적의 노을을 바라보며 들었던 피아노 연주, 미륵사지에서 열렸던 공연 등이 정말 기억에 남네요. 많은 사람들이 왕궁리유적의 노을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모여 있었는데 나중에 해가 지는 모습을 보고 있으려니 왜 그런지 알 수 있었어요.


예전에 익산에 만들어지는 국립박물관 이름을 미륵사지박물관으로 할 지, 익산박물관으로 할 지 투표할 때 익산에 왔었는데 익산박물관으로 개관하고서 처음 와서 더 의미가 있었어요. 원래도 박물관 가는 걸 좋아했지만 익산박물관은 최근에 개관한 박물관답게 깨끗하고 다양한 미디어를 이용해 볼거리가 많아 인상적이었어요.

특히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용안생태습지공원이었어요. 숙박을 인근에서 하게 되어 가게 되었는데 연꽃이 핀 공원의 모습이 정말 멋지고 아름다웠어요. 게다가 길 가에 있는 많은 바람개비들이 돌아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어요. 나중에 시간이 되면 꼭 자전거를 타고 습지공원을 한 바퀴 여유있게 돌아보면 정말 좋을 것 같았어요.
미처 알지 못했던 익산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던 여행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