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공지사항

전라북도 문화관광에 대한 중요한 소식과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합니다.

전라북도 관광정보가 한눈에~
공지사항 게시판
반려견과 함께 걷는 안심걷기길 명소
작 성 자 유지보수관리자 등록일 2021/09/30/ 조   회 39
첨부파일
요천생태습지공원 14만5천298㎡ 규모
천연잔디야구장 등 생활체육시설 조성
친환경 생태식물조성단지 다목적 공원

애견노링터 지난해 6,500여명 방문
한적한 자연환경-한시적 야간운영 등
애견편의시설-안전관리 CCTV 완비

요즘 코로나 19 때문에 밖에 나가기가 매우 걱정스럽다.

추석 명절이 채 며칠 안 남은 것 같은데도 가족 상봉이 어려워지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이에 대비,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거리를 충분히 두고 가까운 공원이나, 사적지 등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에 따라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는 요천 생태공원을 찾아 가을의 정취와 함께 생태공원 및 애견놀이터 등을 찾아 고향의 자연을 만끽했으면 한다.

특히, 쓰레기 처리장 및 하수처리장 부지가 변한 모습은 수생식물원 등을 갖추고 있는 친환경 생태습지공원이어서 힐링의 공간으로도 안성마춤이다.

이와 관련 요천생태습지공원을 찾아 이곳에 갖춰진 여러 시설물을 간략하게 소개해 보고자 한다.
/편집자주   

 



 

요천생태습지공원과 애견놀이터가 준공이후 7년을 맞이하면서 여가 활용, 모임장소, 생활체육공원, 힐링, 애견놀이터 등 시민의 다양한 욕구에 부응하는 장소로 거듭나고 있다.

휴일에는 모정, 쉼터 등 편의공간이 부족할 정도로 많은 사람이 방문 남원의 대표적인 다목적 공원 휴식공간이 되고 있다.

요천생태습지 공원은 주생면 중동리 쓰레기매립장 및 하수처리장 부지에 14만5천298㎡ 규모로 87억 원을 들여 생태문화체험, 수생식물원 등 생태친수공간과 다목적운동장 등 생활체육공간을 지난 2014년 완공했다.

요천생태습지공원은 단지부와 습지부로 나눠져 조성되어있다.

단지부에는 천연잔디야구장, 족구장, 농구장 등의 생활 체육시설이 조성되어 있고, 은행나무, 소나무, 무궁화, 화살나무, 루브라 참나무 등 다양한 생태식물을 볼 수 있는 생태식물조성단지, 가족들이 놀러와 편하게 쉴 수 있는 모정 쉼터, 반려견이 놀 수 있는 애견놀이터 시설물이 있다.

습지부에는 연꽃 등 수생식물이 서식하는 수질정화습지와 지역 생태계 향상에 기여하는 비오톱 탐방로, 관찰 전망데크, 관 등으로 조성되어 있어 과거의 매립장이라는 기피장소를 친환경 생태공간으로 탈바꿈한 대표적 생태계 복원 장소이다.

특히, 올해에는 요천생태습지공원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하는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안심걷기길인 (일명 눈치 보지 마시개 길)에 선정되었다.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전북을 2021년 반려동물 동반여행 시범 선도 특화사업 지역으로 지정했으며 이와 관련해 남원 요천생태습지공원 애견놀이터가 전북에서 최초로 개장한 애견놀이터로서 명망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터전이 마련되었다.

요천생태습지공원 애견놀이터는 지난해부터 한시적으로 야간운영을 해왔으며, 2019년 3천500여명, 2020년 6천500여명이 방문하여 올해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변의 한적한 자연환경과 더불어 남원애견놀이터와 요천생태습지 주변 은 반려동물 동반여행에 필수요건을 고루 갖추어 반려동물과 애견인 둘다 만족 할 수 있는 장소이다 애견놀이터는 2000㎡ 규모로 소형견, 중·대형견, 격리공간으로 각각 구분해 잔디 놀이터에서 뛰어놀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있고, 음수대, 배변 봉투함, 파고라, 화장실,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과 안전한 관리를 위한 CCTV가 설치돼 있어 많은 이들이 찾고 있다.

올해 태양광 가로등, 음수대 재정비와 파고라, 놀이대 등 도장공사를 실시했고, 대형견과 소형견 사이 안전격리 공간으로 구분 격리시켰으며 시 설물 정비를 통해 남원 애견놀이터를 찾는 애견인과 반려동물 모두가 안심하고 만족할 수 있는 장소다.

한편 남원시 관계자는 “천만 반려동물 시대에 발맞추어 우선 안심 걷기 길에 선정된 요천생태습지공원에서 반려견과 교감할 수 있는 힐링의 장소 및 안심걷기길의 명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출처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