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국립익산박물관-전경 03.jpg

국립익산박물관

★★★★★ 후기 5

위      치
(54574) 전라북도 익산시 금마면 미륵사지로 362 (기양리)
문      의
일반전화 : 063-830-0901
QRCODE
백제 불교 문화의 발자취와 참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익산 미륵사지(사적150호)에 자리 잡고 있는 국립익산박물관입니다.
익산 미륵사지에 대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의해 1980년부터 1996년까지 장기간에 걸쳐 이루어졌습니다. 그 과정에서 백제 당시의 사찰 규모와 가람배치를 확인하고, 창건기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19,000여 점의 문화재를 수습했습니다.
 
그 후 미륵사지에서 출토된 문화유산을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전시하고 교육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1997년 전라북도가 주체가 되어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을 개관했습니다.
 
한편, 2009년 1월에는 미륵사지 석탑(국보 11호) 해체 보수 작업 과정에서 다량의 사리장엄구가 출토되었고, 2015년 7월에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습니다. 이에 미륵사지를 비롯하여 익산 지역에서 출토되는 문화유산의 체계적인 관리와 활용의 필요성이 커졌고, 2015년 12월 말에는 기존 도립 전시관이 국립으로 전환 되었습니다.
 
미륵사지 남서쪽에 자리한 우리 박물관은 역사 유적 안에 위치한 현장 박물관으로서 다양한 전시 및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지속적인 전시 개선 사업을 실시하여 관람객들이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소장품의 공개와 정보 공유를 바탕으로 관람객들의 편익에 부응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 국립익산박물관-전경 03.jpg
  • 국립익산박물관-전경 12.jpg
  • 국립익산박물관-전경 07.jpg
  • 국립익산박물관-전경 01.jpg
  • _DSF8674.jpg
  • _DSF8909.jpg
  • _DSF8926.jpg
  • _DSF8955.jpg
  • _DSF8967.jpg
  • _DSF9027.jpg
  • 이용시간 : 09:00 ~ 18:00
  • 체험안내 :
  • 쉬는날 : 1월1일, 설날·추석 당일, 매주 월요일

주변관광지

  • 백아인
    ★★★★★

    국립익산박물관 또한 토탈관광 홈페이지를 통해서 알게되어 검색으로 좀 더 알아보고 다녀왔습니다. 광장을 굉장히 쾌적하고 탁 트이게 해놨었고, 전시관이 지하에 마련되어 있어 지상의 경관을 현대 건물로 인해 어색하게 만들지 않도록 센트있는 구조였습니다.

  • 메로나
    ★★★★★

    어렸을 때부터 자주 가던 곳이었는데, 새로 개관을 하고 나서 보니 너무나 새로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박물관 외부부터 내부까지 깔끔하고 멋있었습니다. 앞으로 더욱 더 자주 갈 것 같습니다!! 백제의 역사도 더 자세히 알 수 있는 좋은 곳인 것 같습니다!

  • 가을하늘
    ★★★★★

    주변경관을 해치지 않도록 지하에 위치한 것을 본순간부터 마음에든 국립익산박물관
    탑만 있는게 아니라 사리장엄구, 동삼층석탑 등 여러 유물들을 볼수 있어 마치 옛시대로 돌아간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세세히 둘러보지 못할규모인만큼 한번더 방문하고싶습니다~

  • 자몽티
    ★★★★★

    백제 불교 문화의 발자취와 참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국립익산박물관이 개관식을 열었다는 고식을 접하게 되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옛 역사를 돌아 볼 수 있어서 좋아고, 무엇보다 박물관 옆으로 산책할 수 있는 길이 잘 되어 있어 더더욱 좋았습니다.! 날씨가 풀리면 남자친구랑도 다시 한 번 다녀올 예정입니다.!

  • 전북마스터
    ★★★★★

    출장으로 익산을 다녀올 일이 있었을 때 국립익산박물관이 개관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이전에 주차장이었던 공간이 벤치와 함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광장으로 만들어졌고, 광장을 지나면 지하?에 전시실이 있습니다. 사리장엄 기획전시전을 봤는데 정말 전시를 위해 잘 보존하고자 하는 노력과 잘 버텨준 유물들에 살짝 뭉클하기도 했습니다.. 유물들의 장엄함에 한번 놀라고 정밀함에 두번 놀라게 된 전시였습니다.

작성자/비밀번호 입력
별점 입력
  • ★★★★★
  • ★★★★
  • ★★★★★
  • ★★★★★
  •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