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금당사.jpg

금당사

★★★★★ 후기 0

위      치
(567872) 전라북도 진안군 마령면 마이산남로 217
문      의
일반전화 : 063-0432-4441
QRCODE
전라북도 진안군 마령면 동촌리 마이산(馬耳山)에 있는 절로 금당사(金堂寺)라고도 한다. 대한 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인 금산사(金山寺)의 말사이다. 절의 창건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650년(의자왕 10) 고구려에서 백제로 건너온 보덕(普德)의 제자 중 한 사람인 무상(無上)이 그의 제자인 금취(金趣)와 함께 세웠다고 한다. 당시 위치는 지금보다 약 1.5㎞ 떨어진 곳이었으며, 예전에 있던 자리를 고금당(古金塘), 혹은 자연동굴을 법당으로 삼았으므로 혈암사(穴巖寺) 또는 금동사(金洞寺)로 불렀다고 한다. 지금의 자리로 옮긴 것은 1675년(숙종 1)의 일이다. 다른 하나의 창건 설은 814년(헌덕왕 6) 중국승 혜감(慧鑑)이 창건하였다고 한다. 한때 큰 사찰의 면모를 갖추었고 여러 차례의 중건 및 중수를 거쳤다.

자연동굴을 법당으로 삼고 시작한 사찰

전라북도 진안군 마령면 동촌리 마이산(馬耳山)에 있는 절로 금당사(金堂寺)라고도 한다. 대한 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인 금산사(金山寺)의 말사이다. 절의 창건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650년(의자왕 10) 고구려에서 백제로 건너온 보덕(普德)의 제자 중 한 사람인 무상(無上)이 그의 제자인 금취(金趣)와 함께 세웠다고 한다. 당시 위치는 지금보다 약 1.5㎞ 떨어진 곳이었으며, 예전에 있던 자리를 고금당(古金塘), 혹은 자연동굴을 법당으로 삼았으므로 혈암사(穴巖寺) 또는 금동사(金洞寺)로 불렀다고 한다.

 

지금의 자리로 옮긴 것은 1675년(숙종 1)의 일이다. 다른 하나의 창건 설은 814년(헌덕왕 6) 중국승 혜감(慧鑑)이 창건하였다고 한다. 한때 큰 사찰의 면모를 갖추었고 여러 차례의 중건 및 중수를 거쳤다.

 

동구나무로 만든 목불좌상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쇠락하였으나 1675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중창하였다. 그 뒤 1978년에는 명부전, 1987년에는 산신각, 1990년에는 극락전을 새로 지어 오늘에 이른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극락전, 지장전, 삼성각, 대방(大房) 등이 있다.

대웅전은 약 300여 년 전에 건립한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이다. 나한전에 봉안된 6척의 목불좌상(木佛坐像)은 동구나무로 만든 것으로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8호로 지정되어 있고, 너비 5m, 길이 9m의 괘불(掛佛)은 보물 제1266호로 지정되어 있다.

그 밖에도 대웅전 앞에는 고려 말 조선 초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석탑 1기가 있는데 전라북도문화재자료 제122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절에서 멀지 않은 곳에는 마이탑사(馬耳塔寺)와 단군을 받드는 이산묘(이山廟)가 있다.

 

이전

다음

  • 금당사.jpg
  • 금당사 내 미륵불.JPG
  • 석탑을 중심으로 대방과 지장전등 금당사전경.JPG
  • 좌측에서 바라본 금당사 전경.JPG
  • 미륵불에서 바라본 금당사 석탑.JPG
  • 석탑과 극락전.JPG
  • 금당사 지붕.JPG
  • 좌측에서 본 석탑과 삼성각.JPG
  • 우측에서 본 금당사 전경.JPG
  • 아래에서 본 금당사.JPG
  • 연이 있는 연못과 금당사 미륵불.JPG
  • 우측에서 본 석탑과 대방.JPG
  • 아래에서 본 금당사 미륵존불.JPG
  • 좌측 측면에서 본 대방.JPG
  • 좌측 아래에서 본 극락전.JPG
  • 금당사 금당운지석비 .JPG
  • 금당사 우측에 석탑 가운데 대방.JPG
  • 좌측 아래에서 본 금당사 대방.JPG
  • 금당사 대방과 지장전.JPG
  • 우측에서 본 금당사 내 연못과 미륵존불.JPG
  • 이용시간 : 주차시설 있음

주변관광지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작성자/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별점 입력
  • ★★★★★
  • ★★★★
  • ★★★★★
  • ★★★★★
  •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