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검색하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10).JPG

상이암부도

★★★★★ 후기 0

위      치
(566882) 전라북도 임실군 성수면 성수산길 658
문      의
일반전화 : 063-0640-4156
QRCODE
상이암에 있는 해월당 부도와 두곡당 부도는 화강암으로 만들어 졌는데 해월당 부도는 항아리모양의 몸체위에 8각형의 옥개석을 올리고 그 위에 보주를 갖춘 194cm 정도의 높이이다. 두곡당 부도는 석종형 부도로 8각의 하대석위에 교복형으로 된 탑신을 세우고 그 위에 보주를 얹은 높이 125cm의 부도이다.

상이암에 자리잡고 있는 다양한 모습의 부도군


상이암은 신라 헌강왕 원년(875)에 가야선사가 창건하였다고 한다. 그후 조선 태조3년(1394) 각여선사가 증수하였으나 1894년 동학혁명때 병화를 입었다가 다시 1909년 김대원 선사가 재건하였다.

이 상이암에 있는 해월당 부도와 두곡당 부도는 화강암으로 만들어 졌는데 해월당 부도는 항아리모양의 몸체위에 8각형의 옥개석을 올리고 그 위에 보주를 갖춘 194cm 정도의 높이이다. 두곡당 부도는 석종형 부도로 8각의 하대석위에 교복형으로 된 탑신을 세우고 그 위에 보주를 얹은 높이 125cm의 부도이다.

 

성수산 상이암에 전해오는 고려와 조선의 건국설화


성수면 성수산 상이암에는 고려와 조선의 개국과 관련된 설화가 전해오고 있다.
신라말기 도참설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도선스님이 성수산의 산세가 비범하여 천자를 맞이할 성지인 것을 알고 왕건에게 이 산에서 백일기도를 드리면 대망을 성취할 것이라 권하였다. 백일기도를 마쳤는데도 별다른 일이 없자 왕건은 계곡을 흐르는 맑은 물에 목욕재계하고 다시 3일간 간절히 소망을 빈 끝에 마침내 관음보살의 계시를 받았다. 크게 기뻐한 그는 그곳을 환희담(歡喜潭)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그 후 왕건은 태봉의 궁예를 몰아내고 황제가 되어 신라를 복속시킨 뒤 국호를 고려라고 고치고 태조가 되었다. 도선스님은 이를 기념하여 그 자리에 도선암이라는 암자를 세웠다고 한다.
 
고려 왕건의 건국설화에 이어 조선건국의 태조 이성계도 이 성수산에 얽힌 건국설화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고려가 쇠퇴하던 말기, 이성계가 왜구를 섬멸하는 대공을 세우고 남원을 지나 전주로 가던 중 도참설의 대가이던 무학대사는 야심에 찬 그를 도선암에 안내한다. 이성계는 이곳에서 간절히 기도한 끝에 용이 나타나 자신의 몸을 세 번 씻어주는 길몽을 꿨다. 그는 크게 기뻐하여 붓을 들어 그곳 바위에 삼청동(三淸洞)이라고 썼다. 그 후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는 이곳에서 하늘의 소리를 들었다 하여 도선암을 상이암(上耳庵)이라고 이름을 고치고 자신이 삼청동이라고 쓴 바위를 어필각(御筆閣)을 지어 보존하게 했다고 한다.

 

이전

다음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10).JPG
  • 15_상이암부도.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2).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7).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8).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4).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9).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6).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5).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1).JPG
  • 전북_임실_상이암부도군 (3).JPG
  • 이용시간 : 주차시설 없음

주변관광지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

  • ★★★★★
  • ★★★★
  • ★★★★★
  • ★★★★★
  •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