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검색하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p1322193173836-1_JPG.jpg

용굴

★★★★★ 후기 0

위      치
정읍시 내장동 내장산내
문      의
일반전화 : 063-538-7875
QRCODE
내장산국립공원 내장사에서 금선계곡을 따라 1.5km 정도 올라가다 보면 우측 산 중턱에 용굴이 나온다. 금선계곡 오른쪽에 위치한 용굴은 가파른 철재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임진왜란이 일어나던 당시 조선왕조실록 이안과정을 재조사 과정에 전주사고에서 난을 피해 정읍의 유생들인 안의오 손홍록은 조선왕조실록과 태조의 영정을 이곳에 모셔졌던 내장산 용굴 조선왕조 신록과 태조 영정의 3개월 피난쳐 였다
태조의 영정과 왕조실록을 지켜낸 동굴내장산국립공원 내장사에서 금선계곡을 따라 1.5km 정도 올라가다 보면 우측 산 중턱에 용굴이 나온다. 금선계곡 오른쪽에 위치한 용굴은 가파른 철재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그 모습을 볼 수 있다임진왜란이 일어나던 당시 조선왕조실록 이안과정을 재조사 과정에 전주사고에서 난을 피해 정읍의 유생들인 안의오 손홍록은 조선왕조실록과 태조의 영정을 이곳에 모셔졌던 내장산 용굴조선왕조 신록과 태조 영정의 3개월 피난쳐 였다 그 후에는 이곳보다 더욱 험준한 곳에 있던 비래암(飛來庵)으로 옮겨 보관하였다고 전해진다.   전주사고에 보관되었던 8백여 권의 조선왕조실록조선왕조실록은 정읍사람 안의와 손홍록이 없었더라면 임진왜란 당시 왜군에 의해 불태워져 오늘날까지 전해질 수 없었을 것이다. 조선시대, 국가의 중요한 서적을 보관하던 서고인 사고는 경복궁내 춘추관, 경상도 성주, 전라도 전주, 충청도 충주 4곳에 있었다. 임진왜란으로 4곳의 사고가 모두 불타버렸지만, 전주사고에 보관되었던 8백여 권의 조선왕조실록은 불태워지기 전 내장산의 은봉암과 용굴에 피신시켜 지켜질 수 있었다.두 사람은 왜군이 들이닥친다는 소문을 듣고는 자기 집안의 머슴들을 이끌고 전주까지 달려가 전주사고의 참봉인 유신, 오희길 등과 함께 임진왜란의 절대 절명의 위기에서 목숨을 걸고 내장산 깊은 곳 은봉암과 용굴 까지 피신시킨 것이라 한다.   은봉암은 내장산 금선폭포 부근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으로 현재 전하지 않으며 용굴(龍窟)은 전라북도 정읍시 내장동 내장산 금선계곡에 있는 동 굴로 길이 8m, 높이 2~2.5m에 이른다.

이전

다음

  • p1322193173836-1_JPG.jpg
  • p1322193174043-1_JPG.jpg
  • p1322193212486-1_JPG.jpg
  • p1322193161989-1_JPG.jpg
  • p1322193161233-1_JPG.jpg
  • 주차시설 : 없음

주변관광지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작성자/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별점 입력
  • ★★★★★
  • ★★★★
  • ★★★★★
  • ★★★★★
  •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