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검색하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MAIN.jpg

효자바위

★★★★★ 후기 0

위      치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 연기길 29-43
문      의
일반전화 : 063-564-1437
QRCODE

부안면 용산리 연기제 하단부에 위치한 효자바위는 가로 8m×높이 3m, 중량 50톤이다. 조선 인조 무자년(1648) 김하익이 16세의 나이 때 모친의 병을 낫기 위하여 겨울에 선어를 구하고자 20리 떨어진 장연강에서 얼음을 깨고 고기를 구해 귀가 중 효자바위 근방을 지날 때 백호가 나타나 길을 막자 인근을 지나던 스님이 바위에 白虛堂(백허당) 세자를 손수 쓴 후 사실이면 무사할 것이고, 거짓이면 살아남지 못하리라 하여, 雪水(눈물)로 글씨를 썼는데 사실로 나타나 스님이 탄복하고 범을 타고 갔다 하며 설수로 쓴 글씨가 지워지지 않았다고 한다.
김하익의 효에 감동하여 스님이 구해주고 범이 감동하여 태워다 주는 등 효자로서 칭송이 자자하였으며 공직에 나아가 안성군수를 지냈다고 전해진다.

이전

다음

  • MAIN.jpg
  • SUB1.jpg
  • SUB2.jpg
  • SUB3.jpg

주변관광지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작성자/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별점 입력
  • ★★★★★
  • ★★★★
  • ★★★★★
  • ★★★★★
  •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