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검색하기

로고

전체메뉴

전라북도 토탈관광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공지사항

전라북도 문화관광에 대한 중요한 소식과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합니다.

전라북도 관광정보가 한눈에~
공지사항 게시판
전주한옥마을, 걷고 싶은 여행지로 탈바꿈
작 성 자 관리자 등록일 2019/11/23/ 조   회 68
첨부파일
전주한옥마을, 걷고 싶은 여행지로 탈바꿈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13:24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13:24가 +가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밴드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전주시는 한옥마을 곳곳에 친환경 화분과 아트 벤치를 설치하는 등 걷고 싶은 여행지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걷기 좋은 여행지를 만들기 위해 한옥마을 골목길을 걸으면서 만날 수 있는 거리의 풍경들을 정갈하게 정비하는 한편, 차를 타고가면 볼 수 없는 예쁜 소품들을 곳곳에 설치하는 등 전주한옥마을을 특색 있는 거리로 가꾸고 있다.

한옥마을
전주한옥마을 골목길이 걷고싶은 거리로 탈바꿈되고 있다.[사진=전주시] 2019.11.20 lbs0964@newspim.com

과거 불법 주정차로 몸살을 앓았던 최명희길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노력과 행정의 환경 정비가 조화를 이루며 여행객들에게 만족을 주는 골목길로 재탄생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부터 전주한옥마을 최명희 생가터와 최명희문학관 주변 길에 대형화분 80개를 비치해 차 없는 거리로 조성했으며, 청년 목수와 지역예술가들이 함께 만든 아름다운 아트벤치를 설치해 여행객들이 머물러 갈 수 있는 공간으로 정비했다.


아트벤치에는 최명희 작가의 대표작인 소설 '혼불'에 나오는 꽃들과 발췌한 문장이 그려졌으며, 주민들과 함께 최명희 생가터 주변의 허름한 벽에 벽화를 그리기도 했다.

또한 중앙초등학교 후문 도로변 불법주정차를 전면 근절시키기 위해 친환경 화분인 나무여물통을 활용한 화분 6개소를 설치했으며, 중앙초 담장주변에는 꽃을 심어 걸을수록 행복해지는 여행지를 만들고 있다.

최근에는 오목대길 양사재 주변에 주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 청년목수와 예술가가 협업한 아트벤치를 제작·설치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시는 골목길 콘텐츠 강화를 위한 주민주도형 골목길 공연사업인 '한때를 가치하다' 등 한옥마을만의 골목길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kjss5925@newspim.com